순례자의 기도-이해인수녀님

저무는 11월에
한 장 낙엽이 바람에 업혀 가듯
그렇게 조용히 떠나가게 하소서

그 이름 사랑이신 주님
사랑하는 이에게도
더러는 잊혀지는 시간을
서러워하지 않는 마음을 주소서

길에서 만난 이들은
모두가 손님일 뿐
아무도 내 최후의 행방을 묻는
주인 될 수 없음을
알아듣게 하소서

그 이름 빛이신 주님
한 점 흰구름 하늘에 실려가듯
그렇게 조용히
당신을 향해 흘러가게 하소서

죽은 이를 땅에 묻고 와서도
노래할 수 있는 계절
차가운 두 손으로
촛불을 켜게 하소서
해 저문 가을 들녘에
말없이 누워 있는 볏단처럼
죽어서야 다시 사는
영원의 의미를 깨우치게 하소서
4 공유